검색

“설악권 통합 통한 특성화의 디딤돌 될 것”

설악평화통일포럼, 창립기념학술회의 개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장희원 기자
기사입력 2024-03-22 [15:41]

고품질 고부가가치의 설악권 관광을 위해 일상과 설악권의 특이함이 어우러지는 관광’, ‘아름다운 도시 경관만들기에 집중해야 한다.

 

설악평화통일포럼(대표 손기웅 한국평화협력연구원장)22일 오후 1시 속초 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한반도 정세 및 설악권의 과제를 주제로 개최한 창립기념학술회의에서 황재경 목사는 이렇게 제안했다.

 

이날 독일 한스자이델재단(한국사무소장 베른하르트 젤리거)와 공동으로 진행 한 학술포럼에서는 설악권(속초·인제·고성·양양)을 분단 극복 중심지 및 환동해 중심지로 발전시키기 위한 비전을 제시하고 의지를 논의했다. 행사에 이양수 국회의원, 이병선 속초시장과 한영환·박삼래·이강훈·김환기 민주평통 속초·인제·고성·양양협의회장, 이만식 경동대학교 부총장이 축사를 통해 학술회의 의미에 힘을 보탰다.

 

손기웅 원장의 사회로 진행될 격랑의 2024년 한반도 정세,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주제의 제1 패널토론에서 김우상 원장(전 국제교류재단 이사장)은 한·미 원자력 협정 개정을 통한 핵잠재력 확보, 우리와 같은 입장에 있는 중견국과의 협력 강화를 제안한다. 진창수 민주평통 국제협력분과위원장(전 세종연구소장)은 미국의 일방적 주도에 의해서가 아니라 한·일이 서로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야 바람직한 한··일 안보협력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김영택 한국평화협력연구원 부원장(여주대학교수)는 현 한반도 군사적 긴장의 원인을 문재인 정부의 ‘9·19 남북군사합의에 대한 비판적 고찰을 통해 분석했다. 젤리거 소장은 김정은의 ‘2국가·2민족주장을 수세에 몰렸던 동독과 유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북한 주민 혹은 지도층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북한 변화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혁순 강원일보 논설주간의 사회로 진행된 통일 선도 및 환동해 중심을 지향하는 설악권의 과제주제의 제2 패널토론에서 강동완 동아대교수는 통일의 눈으로 설악권을 다시 보고 발전방안을 모색해야 함을 동서독 및 북·중 접경지역 사례를 통해 제시했다. 최철재 경동대 학장은 잊혀져가는 설악권 역사·문화에 대한 재인식이 지역 경쟁력 제고와 설악권 통합을 통한 특성화의 디딤돌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 이민철 속초청년포럼 대표는 설악권이 단순 관광사업을 벗어나 고속철 시대 개막을 준비해야 하며, 특히 첨단 AI R&D 파크 조성과 교육특구지정 등의 첨단산업을 지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탈북민 조혜영 민주평통자문위원은 “70여 년 동안 달라진 남북의 문화적 차이를 통합하고 정서적 소통을 위해서는 문화·예술에 주목하는 다양한 행사와 교육이 진행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황재경 속초중부교회 담임목사는 고품질 고부가가치의 설악권 관광을 위해 내 일상과 설악권의 특이함이 어우러지는 관광’, ‘더 좋고 더 새로운 맛’, ‘아름다운 도시 경관을 제안했다.

 

손기웅 원장은 이날 공식 출범한 설악평화통일포럼활동계획으로 봄·가을 정기학술회의, 5월과 10월 매주 목요일 설악평화통일포럼 열린아카데미를 열어 지역민과 상시적으로 지역발전 논의 할 것을 밝혔다. 특히 지자체 및 지역 사회단체들의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원장은  설악권 시민들에게 새로운 설악권을 위해, 새로운 비전과 의지를 가지고 함께 걸어가자고 말했다.

 

 설악평화통일포럼 학술회의에 참석한 내빈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