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연말 전원회의…김정은 "2023년은 위대한 전환의 해"

올 사업 결산, 내년 국정운영 방향·사업계획 세우기 위한 자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장희원 기자
기사입력 2023-12-29 [12:31]

북한이 26일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연말 전원회의 일정에 들어갔다. 북한 노동당의 연말 전원회의는 올해 사업을 결산하고 내년 국정운영 방향과 사업계획을 세우기 위한 자리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소집된 제8기 제9차 전원회의 확대회의에 참석, 올해 당 및 국가정책 집행 정형(상황)을 보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전원회의에는 올해 당·국가정책 집행 정형 총화, 내년도 투쟁방향, 올해 국가예산 집행 정형, 내년도 국가예산안, 현시기 당의 영도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일련의 문제 등 6개의 주요의정이 상정됐다.

 

김 위원장 보고에 이어 참석자들은 각 부문 지도 간부 간 토론, 서면 토론 등을 진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2023년을 "국력제고에 있어서나 국위선양에 있어서 공화국의 영광스러운 발전행로에 큰 자욱을 새긴 명실공히 위대한 전환의 해, 위대한 변혁의 해"라고 규정했다.

 

통신은 보고에서 "2023년에 사회주의 건설과 국력강화의 각 방면에서 이룩된 경이적인 승리와 사변들에 대한 긍지높은 평가가 천명됐다"고 전했다.

 

전원회의에는 김덕훈 내각총리,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강순남 국방상, 리철만 당 중앙위원회 농업부 부장 등이 참석했다.

 

북한은 2019년 이후 연말에 김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원회의를 열어 한 해를 결산하고 새해 정책 방향을 내놓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마지막 날 회의에서 나온 결론은 김 위원장이 직접 보고하며, 보고 내용은 새해 첫날 그의 신년사 성격으로 관영매체를 통해 보도된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