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실무진 중심…경제난 돌파 의도 엿보여”

북한, 현장 경험 많은 관료 중심으로 내각 재구성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1-01-19

▲ 북한 노동당 8차 대회가 열렸다.   © 연합뉴스tv 유튜브 화면 캡처



북한이 내각 인사를 대대적으로 단행하면서 전문 관료 출신들을 중용했다. 현장 경험이 많은 실무진 중심으로 내각을 꾸려 경제난을 돌파해보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한 북한 내각 개편 내용을 보면 경제 관련 부처에서 오래 실무를 맡았던 부상(차관 해당)이나 실·국장 출신이 이번에 상(장관)으로 임명된 경우가 많았다.

부총리 겸 농업상으로 임명된 주철규는 농업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2008년 농업성 처장을 거쳐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농업성 국장을 지냈다. 지난해 1월부터는 황해남도 농촌경리위원장을 맡는 등 농업 분야에서 장기간 일해 왔다.

당대회에서 정치국 후보위원에 선출된 박정근 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장 역시 2004년에는 국가계획위원회 부위원장, 2019년부터는 제1부위원장을 역임하며 차근차근 올라온 이력이 있다.

장춘성 신임 철도상은 철도성 부상 출신이다. 북한 매체에서 2012년부터 등장했으니 최소 9년간은 철도성 부상으로 일해 왔다.

김유일 전력공업상도 전력공업성 부상 출신이며 리혁권 국가건설감독상은 해당 성 국장으로 일했다.

경제 부처 간 자리를 옮긴 경우도 있다. 장경일 경공업상은 철도성 국장 출신이며, 김철수 채취공업상은 직전까지 국가자원개발상이었다. 사회부처에서도 테크노크라트가 약진했다. 리국철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겸 교육위원회 고등교육상은 김일성종합대학 1부 총장 출신이다. 승정규 문화상은 문화성 부국장, 최경철 보건상은 보건성 부국장 출신으로 추정된다.

내각 부총리 명단에 이름을 새로 올린 리성학과 박훈은 각각 경공업상과 건설건재공업상을 맡은 바 있다. 전현철 노동당 경제정책실장(장관급)이 내각 부총리로 임명되면서 북한이 경제 정책에 얼마나 방점을 찍고 있는지가 여실히 드러났다.

북한이 당대회 후속조치로 내각 부처를 실무에 밝은 인사들로 대대적으로 물갈이한 것은 그간의 결함을 딛고 경제 발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분위기를 쇄신하려는 의지로 풀이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북한은 이번 8차 당대회에서 지난 5년간의 경제 성과가 미진했다고 자인한 가운데 내각이 ‘경제사령부’로서 역할을 다할 것을 주문했고 당 간부들에게는 경제실무에 빠져 ‘행정대행’을 하는 현상을 타파할 것을 당부했다. 당이나 군뿐만 아니라 행정관료도 국가를 이끌어가는 주요 축으로 보고 역할을 강조한 셈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