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간단체 기금지원 확대 및 자체 재원부담 경감

‘인도적 대북지원사업 및 협력사업 처리에 관한 규정’ 개정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1-01-07

통일부는 대북 인도지원 민간단체들의 지속된 요청 등을 감안, 민간단체 기금 지원 횟수 및 비율 확대할 수 있도록 ‘인도적 대북지원사업 및 협력사업 처리에 관한 규정’(통일부 고시)을 개정한다고 밝혔다.

기금 지원 횟수는 대북지원사업자 또는 협력사업 승인을 받은 자를 대상으로 기존 연 1회에서 연 3회로 확대(이미 실행되고 있는 대북지원사업과 중복되는 경우는 제외)했다.

반면, 기금 지원 결정시 민간단체의 자체재원 부담 비율은 대북지원사업에 소요되는 전체 사업비의 기존 50%에서 30%로 경감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대북지원사업자 지정 신청 구비 서류 중 ‘법인등기부등본’을 삭제, 담당공무원이 ‘전자정부법’에 따라 확인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정부는 “이번 개정을 통해 민간단체를 통한 대북 인도적 협력사업이 활성화되고 사업의 효과성이 제고되기를 기대한다”면서 “민간과의 소통을 활발히 하면서 민간분야의 남북 간 인도적 협력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