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외자문위원, 성희롱 발언으로 해촉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 소속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0-10-14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에 소속된 해외자문위원이 성희롱 발언을 해 지난 2월 해촉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태규 의원이 민주평통 사무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해촉 된 민주평통 자문위원이 1천여 명에 달한다. 이중 특히 성희롱에 따른 품위손상으로 해촉된 자문위원도 2명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성희롱에 따른 품위손상으로 해촉된 북유럽협의회 자문위원 B씨는 협의회 행사에서 여성위원에게 화장 한번 벗겨보고 싶다”, “가슴밖에 보이지 않아 다른 생각을 할 수 없다는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

국내에서도 성희롱 사건이 있었다. 강원 고성군협의회장으로 활동했던 A씨는 협의회 행사에서 여성위원에 대한 성추행으로 20198월 검찰 기소됐고 같은 해 9월 자문위원에서 해촉됐다.

대통령 직속 자문 헌법기관인 민주평통은 통일정책 전반에 대해 대통령에게 자문·건의를 하는 기구로, 국내 15천여명, 해외 3,600여명이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월드코리안뉴스가 밝혔다.

이태규 의원은 “1천여 명이 넘는 평통자문위원이 직무불성실이나 품위손상으로 물러난다면 헌법기관인 평통의 권위와 신뢰도 그만큼 추락하는 것이라며 평통자문위원 위촉과정에서 신중을 기하고 위촉 후에도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