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 “당 간부들 세대교체…능력·수준 높여야”

발언권과 사업권위 실력에 의하여 담보 강조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0-09-23

북한이 당 일꾼의 발언권과 사업 권위는 직위나 간판에 의해서가 아니라 실력에 의하여 담보된다고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당 일꾼(간부)들의 수준이자 사업에서의 실적이다제목의 논설에서 지금 혁명의 대가 바뀌면서 당일꾼(간부)들 속에서도 세대교체가 일어나고 있다새 세대 당 일꾼일수록 자체 수양과 단련을 강화하여야 당 사업을 처음부터 참신하게, 혁신적으로 해나가게 된다고 밝혔다.

특히 당 일꾼의 수준과 능력은 연한이 오래다고 하여 저절로 향상되는 것이 아니며 학력과 경력이 요란하다고 하여 높은 것도 아니다당 일꾼의 발언권과 사업 권위는 직위나 간판에 의해서가 아니라 실력에 의하여 담보된다고 강조했다.

세도와 관료주의도 수준이 낮은 데로부터 나오며 주견을 세우지 못하고 좌왕우왕하는 현상도 자질과 능력이 따라서지 못한 데서 오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자기 부문, 자기 단위에 제시되는 당정책에 정통할 뿐 아니라 당 사업 실무 수준을 높이고 다방면적인 지식도 꾸준히 배워 정책적 안목과 시야를 넓히는 당 일꾼만이 무한한 충실성과 책임성, 헌신성을 발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이처럼 간부들에게 혁신을 주문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와 코로나19 사태, 자연재해 등 삼중고를 타개하려면 평시의 자세로는 안 된다는 절박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당 전원회의에서 이례적으로 경제 전략실패를 자인하며 수령의 무오류성을 전제로 한 리더십에서부터 변화 조짐을 보여준 바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핵·미사일 등 전략무기 개발 주역인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전도유망한 경제전문가인 김덕훈 내각총리를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으로 발탁, 실용주의 인사 패턴을 드러냈다.                                                                                           강유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