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 완화 시 판문점 견학 신속 재개"

판문점 찾은 이인영, 현장서 약식 기자회견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0-09-16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앞두고 16일 취임 후 처음 판문점을 방문해 현장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이 장관은 "2017년 한반도에서 전쟁을 이야기하던 일촉즉발의 상황에 비하면 지금은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국민들께서 평화를 보다 체감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정상의 역사적 결단과 합의는 높이 평가받아 마땅하다"며 "군사적 갈등 상황을 막아내는 장치로써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가 중요한 기능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 장관은 먼저 "상호 적대적인 행위를 하지 않기로 한 남북 간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입법과정을 통해 대북전단 문제를 풀고 있고, 한미합동군사훈련도 여러 제반 사항을 고려해서 조정해 시행했다"며 남측의 합의 이행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이 장관은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은 더 이상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작년 창린도에서 실시한 해안포 사격훈련이나 올해 5월에 있었던 GP(감시초소) 총격도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북측은 군사합의를 준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코로나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며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보건의료, 방역협력, 기후환경 분야의 인도협력은 한미 간의 소통을 바탕으로 정세와 관계없이 연간 일정 규모로 지속돼야 남·북·미가 상호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면서 북측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포함한 협의 채널 복원을 촉구했다.

신길숙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