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북개별관광’ 첫 언급 눈길

“미국 갈 문제 아냐…우리민족이 해결 능력 있어”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0-02-20

북한이 올해 한국 정부가 추진 의사를 밝힌 대북 개별관광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해 눈길을 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16외세에 구걸하여 무엇을 얻겠다는 것인가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 당국이 외세에게 빌붙어 북남관계 문제를 풀어보려고 무던히도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을 비롯한 당국자들은 미국에 날아가서 대북개별관광과 관련한 모의판을 벌려 놓았다남조선 외교부 당국자는 미 국무성(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부대표와 한미실무팀회의를 열고 저들의 대북제안에 대한 상전의 승인을 얻어 보려 하였다고 구체적으로 나열했다.

매체는 해당 현안들이 구태여 대양 건너 미국에 간다고 하여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가장 큰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도, 그 문제를 해결할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도 우리 민족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족 내부 문제에 사사건건 끼어들어 훼방을 놓는 미국에 가서 과연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는 외세 의존 정책에서 탈피하라고 요구해온 대남 비난 기조의 연장선이지만, 북한 매체에서 대북 개별관광이란 표현이 등장한 것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왔지만 이날도 대북 개별관광 자체에 대한 직접적인 평가는 없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