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작년 입국 탈북민 196명…99명은 2030세대

생활수준 높은 평양 출신도 25명으로 밝혀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강유미 기자
기사입력 2024-01-18 [19:33]

년 국내 입국한 탈북민은 총 196명이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인 99명은 2030세대(20·30)라고 통일부가 18일 밝혔다.

 

탈북민 규모는 전년(67)에 비해 늘어났다. 이들은 대부분 제3국에서 오랜 기간 체류하다 들어온 경우로, 중국 등에서 국경을 넘나들기가 이전보다 수월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출신 지역은 양강도·함경도(70%) 등 북중 접경 지역이 많았다. 상대적으로 생활수준이 높은 평양 출신도 25(12.8%)이나 됐다. 이는 지금까지 국내 입국한 평양 출신 탈북민 비율(2.5%)을 크게 웃돈다.

 

탈북 동기로는 '북한 체제가 싫어서'(22.6%)'식량 부족'(21.4%)보다 약간 많았다. 2020년 조사 때는 '식량 부족'(22.8%)이라는 답변이 '북한 체제가 싫어서'(20.5%)라는 답변을 웃돌았던 데서 바뀐 것이다.

 

작년 국내에 입국한 엘리트 계층 탈북민은 10명 내외로, 이는 지난 2017년 이후 최대 규모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엘리트 탈북민은 하나원에서 정착교육을 받는 일반적인 탈북민과 달리 별도의 시설에서 정착 교육을 받는 외교관, 해외주재원, 유학생 등을 말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엘리트 탈북민의 입국이 증가한 데 대해 "코로나 종식으로 최근 이들의 본국 복귀가 본격화됐다""자유세계를 경험해 복귀에 많은 부담을 느끼지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