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SRBM 기습발사…美핵잠 입항·NCG 출범 반발

합참 "순안 일대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포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송두록 기자
기사입력 2023-07-19 [08:37]

북한이 한미 간 새 확장억제 협의체인 핵협의그룹(NCG) 출범과 미국 전략핵잠수함(SSBN)의 부산 입항에 반발하며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9"우리 군은 오전 330분께부터 오전 346분께까지 북한이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탄도미사일은 각각 550km를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이에 대한 세부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종합적으로 평가 중"이라고 전했다.

 

일본 해상보안청도 이날 "오전 335분과 오전 348분께 각각 북한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를 발사했다""모두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바깥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12일 고체연료 추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 발사 이후 일주일만이다.

 

북한의 이날 탄도미사일 발사는 전날 한미가 NCG 출범회의를 개최하고 미 전략핵잠수함인 켄터키 함(SSBN-737)을 부산에 기항시키며 핵 억제력을 과시한 데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한미의 NCG 첫 회의를 하루 앞둔 지난 17일 담화를 내고 "미국은 확장억제 체제를 강화할수록, 군사동맹 체제를 확장할수록 우리를 저들이 바라는 회담탁으로부터 멀어지게 만들 뿐"이라며 한미의 확장억제 강화에 반발했다.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라며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비하여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