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 미군장병 무단 월북 확인…"北과 접촉 중"

오스틴 "견학 중 고의로 허가 없이 군사분계선 넘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강유미 기자
기사입력 2023-07-19 [08:24]

미국 정부가 미군 장병이 고의로 무단 월북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또 국방부가 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북한 관리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드 오스틴 장관은 18(현지시간) 미 국방부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서 "우리 군인 중 한 명이 (공동경비구역을) 견학하던 중 고의로 허가 없이 군사분계선을 넘었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그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믿고 있으며, 상황을 긴밀히 주시하고 조사하면서 군인의 가장 가까운 친척에게 이 사실을 통보하고, 사건을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월북이 안보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난 전적으로 우리 장병의 안녕을 가장 걱정하고 있다"면서 "이 사건에 집중하면서 향후 며칠간 사건의 전개를 알려드리겠다"고 언급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군이 자발적으로 허가 없이 국경을 넘었다"고 재차 확인한 뒤 "현재 미 국방부가 북한 카운터파트와 이 문제에 대해 대화 중"이라고 밝혔다.

-피에르 대변인은 "백악관, 국방부, 국무부, 유엔이 협력해 더 많은 정보를 확인하고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국방부가 북한군과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그 이상 공유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상황을 보고받았으며, 면밀히 주시하고 있는 사안 가운데 하나"라며 "추가 상황에 대해서도 지속해 보고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의 통화 여부에 대해서는 "남한이든 북한이든 어느 쪽과도 대통령의 통화와 관련해 공개할 내용이 없다""우리는 한국 및 스웨덴 등 동맹과 관여하고 있지만 대통령의 통화와 관련해서는 밝힐 내용이 없다"고 했다.

그는 "현재 벌어진 사건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며, 북한군과 접촉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그가 미국인이라는 사실이 중요하며, 정확하게 그의 신변을 확인하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JSA를 견학하던 미국인 한 명이 무단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월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유엔군사령부가 이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이 미국인이 트레비스 킹 이등병이며 징계를 위해 미국으로 이동하는 과정에 있었다고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