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피시방 창업 욜로PC방, 평균 2배 고객 유입 ‘팀룸’ 무상 시공 혜택 지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은영 기자
기사입력 2021-08-23 [14:20]

 

 

 

올해 창업 시장은 코로나19로 구직의 어려움을 겪거나 실직한 사람들이 대거 창업에 뛰어들었다. 특히 전문적인 기술과 경험이 부족해도 비교적 창업하기 쉬운 유망 프랜차이즈 창업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PC방 창업은 코로나19 이후에도 안정적인 매출을 기대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피시방 창업은 특별한 기술이 필요하지 않고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선택할 경우 운영 노하우와 본사로부터 다양한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예비 창업자들이 더욱 안전하게 자리 잡을 수 있는 사업아이템 중 하나이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PC방프랜차이즈 ‘욜로PC방’은 예비 창업자를 대상으로 ‘시그니처 팀룸’을 무상 시공하는 혜택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뜨는 프렌차이즈 창업 욜로PC방의 팀룸은 독립된 공간에서 친구들과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객단가를 높이고 체류 시간도 2~3배 늘려 수익률을 상승시키는 데 효과적이다. 실제로 이용 고객은 물론, 각종 SNS에서 호평을 받으며 예약률 200% 달성, 고객 유입률 2배 이상의 효과를 보이고 있다.

 

이에 욜로PC방은 선착순 5팀에 한해 팀룸 무상 시공의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본사의 이익은 낮추고 가맹점주의 만족도는 높인다는 평을 받는 중이다. 그와 함께 피씨방 창업비용과 리스크를 더 줄일 수 있도록 가맹비 및 로열티 100% 면제, 방역 패키지 지원, 온•오프라인 마케팅 지원 등 총 27가지, 6천만 원 상당의 창업 혜택도 제공하여 예비 창업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청년창업 아이템 욜로PC방은 업계 최초로 ‘최저가 보장제’를 시행하여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맞춤형 피시방 창업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었다. 해당 제도는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마련된 정책의 일환으로, 타 브랜드와 견적서 비교 후 그보다 더 저렴한 PC방 창업비용을 제시하여 최저가 비용 창업을 실현했다. 더하여 PC방 창업대출을 원하는 이들을 위해 1금융권과의 MOU를 체결해 최대 2억 원의 청년창업 대출도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소자본창업 아이템 욜로PC방이 선보이는 차별화된 먹거리 역시 PC방수익을 높이는 데 큰 영향을 주고 있다. PC방체인 욜로PC방은 타 브랜드에서는 쉽게 찾아보기 힘든 삼겹살, 폭립, 크림 파스타 등 퀄리티 높은 음식을 제공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메뉴 개발과 완성도 높은 맛으로 높은 고객 만족도를 달성하고 있다. 특히 모든 음식은 본사에서 ‘원-팩’으로 전달하여 30분 교육이면 누구나 음식을 완벽하게 만들어낼 수 있다.

 

요즘뜨는 창업 욜로PC방은 전, 현직 프로게이머와 창업 전문가들이 만든 PC방 체인점인 만큼 게임에 대한 니즈를 누구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으며, 다수의 직영점 운영으로 탄탄한 브랜드 경쟁력을 자랑한다. 추천 창업아이템으로 입소문을 타고 단기간 50호점까지 돌파하는 한편, 체계적인 운영 시스템을 통해 폐점률은 0%를 유지하고 있다.

 

오픈 전부터 오픈 후까지 1:1 밀착 관리를 진행하고 오픈 후 7일 동안 본사 직원 상주로 안정적인 운영 환경을 구축한다. 더불어 오픈 전담 T.F팀을 파견해 각종 마케팅을 추진하며, 갑작스러운 인력 부족이 생기더라도 어려움이 없도록 매니저급 인력을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전략을 펼치며 가맹점과의 신뢰를 탄탄하게 쌓은 덕분에 욜로PC는 요즘뜨는 체인점으로 2년 연속 ‘소비자선호도 1위 브랜드 대상’ 및 ‘대한민국 신뢰경영지수 1위’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은 바 있다.

 

업체 관계자는 “욜로PC방은 PC방 이용과 먹거리, 팀룸에 이어 배달 서비스까지 도입하면서 4WAY 수익 구조를 완성했다. 퀄리티가 높은 먹거리는 다수 지점에서 50%에 육박하는 매출이 나오고 있고, 배달 역시 31% 이상의 추가 수익을 기록 중”이라며, “최근 다방면의 수익 창출 통로를 만든 욜로PC방을 사칭하는 욜로PC 카페 등과 같은 유사상호 업체가 생겨나고 있으니, 유사상호 업체를 꼼꼼히 체크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은영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