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와 긴밀 소통…창의적 해법 모색”

외교부, 금강산 개별관광…저촉여부 꼼꼼히 따져봐야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0-07-22

 외교부는 금강산 개별관광에 대한 미국과의 조율여부에 대해 창의적으로, 또 긴밀한 (미국과의) 소통을 통해서 해법을 계속 모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 간에는 여러 사안에 대해서 긴밀하게 공조해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는 정부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 내에서 미국과 협의를 거쳐 금강산 개별관광 재개를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대북 개별관광은 대북 제재에 해당하지 않으니 정부가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사안이라는 시각도 있어 향후 미국과의 조율 과정이 주목된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금강산 개별관광에 대해 금강산 문제의 창의적 해법이라며 코로나19상황을 보며 적절한 계기에 대북 협의를 제안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인영 후보자가 이날 북한의 금강산 물, 백두산 물, 대동강 술을 남측의 쌀·약품과 맞바꾸는 물물 교환 형태의 교역을 언급한 데 대해서도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도록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말했다.

이 당국자는 “(제재 저촉 여부를)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면서 관련 당국 간 소통도 하고 안전보장이사회 관련 메커니즘에 대해 소통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