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 위원장 답방 위해 남북 함께 노력”

문 대통령, 2020년 신년사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0-01-09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평화통일의 의지를 다지는 공동행사를 비롯해 김 위원장의 답방을 위한 여건이 갖춰지도록 남북이 함께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남한답방은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 이후 청와대가 야심차게 준비했던 시나리오였다. 9·19 평양공동선언 제6항에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명시돼 있다.

문 대통령은 2018920일 평양에서 돌아온 직후 대국민보고를 통해 가급적 올해 안에 김 위원장이 방문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 여부는 초미의 관심사가 됐으나 비핵화의 구체적 방법론을 둘러싼 북미협상 난항과 경호·안전상의 문제로 이는 결국 무산됐다. ‘하노이 노딜이후 거론되지 않던 김 위원장 답방카드를 문 대통령이 다시 꺼내든 배경에는 북미 양측의 대화로만 비핵화의 진전을 이루기는 어렵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반 우리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고자 노력했다. 이제 나비로 확실히 변화하면, ·사라는 두 날개, 중소기업과 대기업이라는 두 날개, 보수와 진보라는 두 날개, 남과 북이라는 두 날개로 상생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포용’, ‘공정평화를 바탕으로 함께 잘 사는 나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가겠다. 우리의 삶이 더 나아지도록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