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탈북민 10명 베트남 변방대에 체포

북한인권단체인 북한정의연대, “강제북송 될 위기”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9-12-05

북한인권단체인 북한정의연대(정베드로 대표) 소식통에 의하면 지난달 23일 중국에서 출발한 탈북민 10명이 베트남 국경을 넘은 후 베트남 변방대에 체포됐다.

북한에서 부모를 잃은 고아출신 탈북남성 3, 여성 7명은 휴대하고 있는 핸드폰으로 주 베트남 한국대사관에 즉시 보호요청을 했다. 주 베트남 한국대사관은 이 사안을 절대 외부나 언론에 알리지 않는 조건으로 한국대사관이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아무런 외교적 노력이나 조치가 없었고 지금까지 어떤 영사나 책임자가 다녀간 적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탈북민들은 베트남 군인들에 의해 중국국경으로 강제 추방되는 중에 길에 쓰러지거나 실신하는 등 중국 당국에 의해 다시 북한으로 강제북송 될 위기에 처해있다.

이 사안을 접수한 북한정의연대는 최근 대한민국 정부와 외교부가 탈북자들의 보호노력 전혀 없이 방치하는 것에 대하여 매우 개탄하며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북한정의연대는 탈북민들이 중국과 제3국에서 체포되었다는 접수를 받고 대한민국외교부에 보호요청을 하며 강제북송을 막아달라고 호소했으나 지금껏 제대로 보호하지 못하고 대부분 강제북송 되었다고 밝혔다. 강유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