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반도 평화정착·남북관계 현안 논의

김연철 통일장관 방미…한반도국제평화포럼 참석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9-11-14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통일부는 “김 장관은 17∼23일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 참석을 위해 워싱턴DC, 로스앤젤레스(LA)를 방문한다”며 “이번 포럼에서는 기조연설과 질의응답 등을 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미국평화연구소(USIP)에서 20일 오후 열리는 한반도국제평화포럼은 통일부가 주최하고 USIP와 세종연구소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다.

김 장관은 이번 포럼 참석을 계기로 미국 연방정부 및 의회 주요 인사들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 평화정착 방안 및 남북관계 주요 현안들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DC의 스팀슨센터 및 LA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한국학연구소를 방문해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과 북한 비핵화 견인 및 한반도 평화체제구축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21일에는 USC에서 ‘한반도 평화·경제’를 주제로 공개 특강도 진행한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김 장관은 현재 국무부 고위급 당국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주요 인사 등과의 만남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일각에서는 최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까지 전격 취소돼 북미 외교장관 회담도 불발된 만큼, 김 장관이 이번 미국방문 과정에서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통일부는 “김 장관의 이번 미국방문은 취임 후 첫 대외 행보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구도정착을 위한 한미 간 의견교환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유미 기자 38tongil@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