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 걸음에 고향집으로 달려가는 게 소원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9-05-16

두고 온 고향마을 그 골목에서 함께 뛰어 놀던 동무가 아직도 있을 까. 그때 그 시절 기억이 아득한 미래가 되어 다시 나를 오라한다. 사진=강동완 교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