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부, 판문점 귀순병사 치료비 낸다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7-12-27

통일부는 지난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다 북한군 추격조의 총격으로 부상을 입었던 북한병사의 치료비를 대신 내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대변인 정례브리핑에 따르면 귀순병사의 전체 치료비용은 의료급여가 적용돼 총 6천500여만원으로 산정됐다. 이 중 본인 부담금 2천500여만원을 통일부에서 지급하고 나머지는 병원측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청구할 예정이다.  

 

귀순병사 의료비는 북한이탈주민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에 근거해 지원하게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