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반환 예정 미군기지 시민 품으로 돌아온다

인천시·국방부, 캠프 마켓에 대한 관리 및 처분협약 체결

가 -가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3-08-05


반환 예정이 미군기지가 시민의 품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인천시와 국방부는 지난달 31일 인천시청에서 김기수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 단장(예비역 중장)과 송영길 인천광역시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환예정 미군기지인 캠프 마켓(440,000㎡)에 대한 관리 및 처분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로 인천시는 안전행정부에서 승인된 토지대금 4,915억원을 올해부터 2022년까지 10년에 걸쳐 분납하게 된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앞으로 진행되는 조기반환 협의, 토양오염 정화사업 등 후속사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기수 단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국유재산관리 및 처분 협약식은 반환 미군기지에 대한 지자체 개발사업의 대표적 모범사례로서 인천시 경제 활성화와 시민생활환경개선에 기여를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기지 반환절차가 진행되는 가운데 부지처분 협약을 체결해 미군부대 반환에 따른 행정기간을 단축한 사례로써 인천시와 국방부 간 상생협력으로 일궈낸 창조경제의 좋은 모델로 평가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군기지가 주둔하고 있던 부평구 산곡동 일원의 부지는 일제강점기 시대에는 일제가 육군 조병창(병기공장)으로 사용하고 해방이후 미군기지로 이용되었다.

송영길 시장은 “도로 교통망이 단절되고 주민생활권이 분리되는 등 균형적인 도시발전에 어려움을 격어 왔던 지역”이라면서 “무엇보다 시민이 주인이 되는 지역으로 역사성이 깊고 개발의 상징이 될 미군 기지를 인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일제 강점기 이후 비움의 공간으로 남아 있던 미군기지가 인천시민의 품으로 돌아올 준비를 위해 부평미군부대시민참여협의회(공동위원장 최용규)는 부지가 가진 역사성을 보전하는 방안 등 지역주민, 전문가, 교수 및 지역시민단체 등과 시민참여형 공원 만들기에 힘을 모아 반환기지 활용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김종영 기자 sisacolumn@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통일신문. All rights reserved.